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제목 모두 마음먹기에 달라지는 일

작성자 기획홍보팀

작성일 2022-07-04 오후 4:41:25

조회수 141

게시물 내용
제목 모두 마음먹기에 달라지는 일
작성자 기획홍보팀 작성일 2022-07-04 오후 4:41:25 (조회 : 141)


모두 마음먹기에 달라지는 일

 

시각장애인은 소리를 듣거나 점자를 만져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정보접근성이 좋아지면서, 점자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이 

점점 많아지고 있죠. 배우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있는 분이 계신데요. 

바로 본 복지관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점자교실>에서 교사로 활동하고 있는 사공석(남, 58세) 씨입니다. 

그는 2019년 가을에 본 복지관에 입소한 재활훈련생이었습니다. 몇 년 전만 해도 점자에 관심이 없던 그가 이용자의 집에 찾아가 

점자를 가르쳐주는 교사가 된 것이죠.

 

홈페이지 2.jpg

 

 

💚 좋을 텐데

  사공석 씨는 10년 전부터 시력이 점점 안 좋아지면서 4년 전부터 전맹이 되었습니다. 그제야 재활훈련을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은 재활훈련으로 유명해요. 비가 쏟아지는 날에도 산꼭대기부터 흰지팡이를 들고 하산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자립할 수 있도록 스파르타식으로 훈련을 시킨다는거죠. 불타는 의지로 복지관을 찾아가서 훈련을 시작했어요. 

그때 잘 했다고 생각하지만, ‘전맹이 되기 전, 조금이라도 보일 때 훈련했으면 좋았을텐데’라고 많이 후회하기도 했어요.”

 

💚 도전

처음에는 점자공부가 재미없고 어려웠지만, 천천히 배우다보니 점자가 재밌어졌습니다. 

이왕 시작한 점자를 완벽한 실력으로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점역교정사 자격 시험을 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점역교정사 대비반에서 쉼 없이 공부한 그는 두 번의 도전 끝에 자격을 취득했습니다.

 

홈페이지.jpg

 

 

💚 기회

그에게 뜻밖의 기회가 생겼습니다. 작년, 재활훈련 교사에게 제안이 들어왔습니다. 

먼 거리 탓에 복지관에서 점자를 배우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찾아가는 점자교실>의 교사가 되어달라는 것이었죠. 점자실력에 자신 있던 그는 흔쾌히 응했습니다.

 

“강사가 되고나서 훈련생에게 점자를 이해시키려고 여러 가지 방법을 연구해요.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뿌듯함보다 

제 역할에 맞게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죠.”

그는 점자를 공부하고 있는 시각장애인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습니다. 

한 문장이라도 매일 점자를 읽었던 것이 가장 도움이 되었다고 하며 끈기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 조력자

“제가 거주하는 은평구에는 시각장애인복지관이 없어요. 점자나 보행훈련을 받기가 어렵죠. 

근처에 장애인종합복지관이 있지만 재활훈련 프로그램은 없거든요. 그래서 제 꿈은 지역복지관에서 장소를 지원받고, 

점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싶어요. 가까운 곳에서 점자를 배울 수 있다면 자립하려는 의지가 더 많이 생기리라 믿어요.”

그는 본인이 놓쳤던 기회를 다른 시각장애인은 놓치지 않도록 알려주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을 위한 작은 희망과 의지는 그의 눈빛 속에서 항상 또렷하게 빛나고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강동구 구천면로 645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

전화: (02)440-5200 FAX: (02)440-5219

Copyright 2012 All rights reserved to hsb.or.kr

한시복 이용안내

09:00~18:00(토·일 공휴일 제외)

02-440-5200

  • 카카오톡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