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Family site

시각장애인의 이해 서브이미지

시각장애인이 사는 세상

희망공간 시각장애인이 사는 세상
게시물 내용
제목 편리함을 선물해 준 고마운 기술
작성자 박아영 작성일 2018-10-19 오후 2:27:52 (조회 : 72)

편리함을 선물해 준 고마운 기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비즈니스에만 한정되어 있는 줄 알았던 기술이 우리와 밀접한 생활 속에도 침투하기 시작했습니다. IoT(사물인터넷)와 AI(인공지능)를 활용한 기술들이 조용히 우리 곁에 자리 잡았죠. 특히 요즘엔 인공지능스피커가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말로 명령을 해 노래도 검색할 수 있고, 정보검색도 가능합니다. 

심지어는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도 있습니다. 그저 누워서 정말 ‘손가락 까딱 안하고’ 많은 일을 해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손이 열 개라도 모자라!’의 시대에서 하나뿐인 입까지 손을 거드는 멀티플레이어 환경이 조성된 것이지요.
 
본문이미지본문이미지
 
이런 기술의 발전이 크게 와 닿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시각장애인인데요.
정안인은 터치 기능이 편리할 수 있지만, 시각장애인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버튼 구분이 되지 않아 사용하기 불편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성으로 실행과 제어가 가능한 것은 그 누구보다 시각장애인에게 큰 편리함을 가져다주었습니다.


 
본문이미지

혹시 이 광고 보신 적 있나요? 유플러스에서 올해 초 시각장애인 가정에 AI스피커를 무상 제공 하였습니다. AI스피커를 받아 사용한 시각장애인 가정 중 한 가정이 광고에 출연하여 시각장애인의 생활에 사물인터넷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보여줬습니다. 

이 광고를 접한 사람들은 ‘터치가 편하다고 좋아만 했는데 시각장애인들에게 불편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 ‘시각장애인에게 음성지원 서비스 지원이 더 많이 되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이 나왔습니다.

조현영 씨(38세, 시각장애 1급)는 이제 갓 돌이 지난 아기 유성이를 키우는 워킹 맘입니다. 전맹인 그녀를 저시력인 남편이 도와준다고 해도 육아는 넘기 힘든 큰 산 같습니다.
 
 
본문이미지
 
“처음에 아기가 태어났을 때, 첫 수유를 하러 갔었는데, 애기 입이 어디인지 가늠이 안 되니 젖을 물리기가 힘들더라고요. 결국 그 날은 수유를 하지 못했어요. 병실에 올라와서 미안함에 혼자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힘들게 육아와 일을 병행하던 와중에 AI스피커는 빛 같은 존재였다고 합니다.
 
 
본문이미지
 
“유성이 젖병 소독기를 키고 끄는 것도 말로 명령하면 다 되요. 유성이가 갑자기 아플 때 근처에 열린 병원을 말로 찾을 수도 있고, 약 먹이는 시간도 알려줘요. 분유포트 플러그나 도어락도 스피커와 연동이 돼서 제 말 한마디면 다 해결되죠.”

무더운 여름, 터치형으로 가득한 에어컨을 살 때도 AI스피커와 연동된 에어컨을 구매했다고 합니다.
 
“에어컨을 사야하는데 다 터치형 인거에요. 그럼 남편이 없으면 전원 버튼을 못 찾아서 킬 수도 없어요. 그래서 스피커와 연동되는 에어컨을 찾아 구입했어요. 여기 텔레비전도 스피커와 연동되서 채널도 바꾸고 음량조절도 가능하구요. 버튼이 어디에 있나 더듬거리며 찾지 않아도 되죠.”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인이 출연한 광고를 보고 시각장애인의 어려움에 대해 사람들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든 것 같아서 뿌듯했다고 합니다.

“생각을 조금만 바꿔서 생각해보면 되는 것인데 왜 그럴까? 라는 생각을 많이 해봤어요. 터치를 통해 기능이 시작되거나 바뀌니 기술의 발전이죠. 얼마나 편하겠어요. 그런데 ‘눈을 감고 저걸 찾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 오히려 신기했어요. 입장 차이겠지요.”

 
본문이미지

조현영 씨는 AI가 접목되었으면 하는 생활가전으로 보일러를 뽑았습니다. 터치형이 아니더라도 보일러 온도가 화면에 표시되기 때문에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가동 여부를 확인할 방법은 한참 뒤 방바닥 열기로 밖에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삶의 질이 윤택해졌습니다. 소외계층에게도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이 더 빨리 오기를 바랍니다.

글·사진 박아영 등대 편집자


목록